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지지율 3위 추락 새누리당과 친박의 구태

(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새누리당 의원총회가 '반쪽짜리' 총회가 됐다. 비주류 의원들의 요구로 25일 소집된 의총을 주류 친박(친박근혜)계가 집단 보이콧했기 때문이다. 패거리 정치의 구태(舊態)라고밖에 볼 수 없다. 소속 의원 128명 중 60여 명만이 참석한 의총에서 대통령 탄핵은 물론 지도부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문제는 제대로 논의조차 이뤄지지 못했다. 정진석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 탄핵 절차의 협상 권한을 일임해 달라고 제안했으나 비주류 의원들이 호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비주류가 중심이 된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의총에 앞서 박 대통령 탄핵안이 발의될 경우 찬성하겠다는 소속 의원이 40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최순실 사건 이후 지도부 거취 문제로 시작된 집권 여당 내 갈등이 대통령 탄핵 문제로 당이 두 쪽 날 지경까지 이르렀다.

민심은 새누리당에서 멀어질 대로 멀어졌다. 한국갤럽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새누리당 지지율은 12%로 추락했다. 전신인 한나라당 시절을 합쳐서도 역대 최저치다. 갤럽의 정당별 지지도에서 새누리당이 더불어민주당 34%, 국민의당 16%에 이어 3위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특히 지지율 하락 폭이 핵심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지역(2월 62%→11월 27%)과 '60대 이상' 연령대(2월 65%→11월 31%)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연령별 지지율은 20대와 30대에서 2%와 3%에 그쳤고, 지역별로는 서울(9%)과 호남(1%)에서 한 자릿수에 불과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정통 보수정당의 지지율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수준이다. 최근 3주째 지지율 5% 수준이던 박 대통령의 지지율도 이날 다시 4%까지 떨어졌다.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가 국정 농단 사건으로 분노한 민심을 외면하고 권력을 놓지 않겠다고 끝까지 버틴 결과가 이것이다.

광장의 민심은 갈수록 들끓는 형국이다. 당장 26일 촛불집회에는 서울과 전국에서 주최 측 추산으로 20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한다. 야권의 탄핵안 발의로 정국이 탄핵국면에 접어든다 해도 '촛불 민심'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듯하다. 지금 국민은 최순실 일가가 국정을 농단하는데 '공범'이 된 박 대통령에게 분노하면서도 한 달 넘게 지속하는 국정 마비 사태를 걱정한다. 정치권은 모든 면에서 불확실성을 줄이고 향후 정치 일정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할 책임이 있다. 여야는 탄핵정국에서도 국가를 안정시킬 수 있는 조치에 하나하나씩 합의해 나가야 할 것이다. 여당의 친박 지도부도 '질서있는 탄핵' 절차에 협조하는 게 집권세력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당이 무너지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정파 이익에만 계속 매달린다면 역사에 큰 오점을 남기는 과오를 범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