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집앞 '감사푯말' 행렬…6세 꼬마의 추수감사절 깜짝선물

미국 추수감사절인 24일 힐러리 클린턴 집 앞 모퉁이에 지지자들이 세워둔 감사 메시지들.[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캡처]
미국 추수감사절인 24일 힐러리 클린턴 집 앞 모퉁이에 지지자들이 세워둔 감사 메시지들.[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지난 미국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수감사절에 지지자들로부터 '깜짝 선물'을 받았다.

지지자들이 추수감사절인 24일(현지시간) 뉴욕주 채퍼콰에 있는 클린턴의 자택 앞 모퉁이에 그녀에게 보내는 감사메시지를 적은 형형색색의 푯말들을 빼곡히 세워둔 것이다.

여기에는 "고마워요 힐러리!", "우리는 당신에게 감사합니다, 미국의 영웅", "나는 그녀와 함께한다" 등 여전한 지지와 응원, 감사의 말들이 쓰여있었다.

특히 이번 '이벤트'는 클린턴을 지지하는 6세 소년 리엄이 '진두지휘'한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리엄은 지난 대선전 내내 클린턴을 응원했고, 대선일 밤에는 클린턴이 졌다는 결과에 흐느껴 울 정도로 열성적 지지자였다.

대선이 끝나고 얼마 뒤 차를 타고 클린턴의 집 인근을 지나던 리엄은 "우리는 HRC(힐러리 로댐 클린턴)를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푯말 한 개가 외롭게 서 있는 것을 보고 실망했다.

리엄은 "푯말이 많이, 많이 있어야 한다"면서 "왜냐면 그녀는 나보다 더 슬플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리엄의 어머니는 친구들에게 아들의 '프로젝트'에 동참할 것을 제안했다. 일부 사람들은 이메일로 포스터를 보내왔고, 또 다른 이들은 푯말을 놓고 갔다.

지지자들이 남긴 메시지를 본 클린턴은 트위터에 사진과 함께 감사의 글을 올려 화답했다.

클린턴은 "오늘 집 앞 길가 모퉁이에서 이 가슴 따뜻해지는 표현들이 나를 맞아줬다"면서 "이 일을 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즐거운 추수감사절. H."라고 썼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