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안보리 대북 제재, 북한 민생 해치면 안돼"

지난 10월 북한산 석탄 수입 증가에 "합법적 무역"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안 채택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이 대북 제재로 북한 주민의 생활을 위협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는 미국 등이 계속 요구해온 북한산 석탄 수입 금지를 중국이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달 중국의 북한산 석탄 수입이 전년 동기보다 40% 늘어난 배경을 묻자 "중국의 북한산 석탄 수입은 수량의 변화를 주시할 게 아니라 이 수입이 합법인지 여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은 지속해서 전면적이고 성실히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고 있다"면서 "동시에 안보리 대북 제재가 북한 민생과 인도적 수요를 해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보리의 기존 대북 결의안은 북한의 석탄 및 철광석 수출을 금지함과 동시에 민생 및 핵·미사일 개발 자금 조달과 관련이 없는 수출은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북한산 석탄 수입은 규정에 부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지난달 29일 베이징에서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중국의 북한산 석탄수입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위반된다며 대중 압박수위를 높인 바 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왕이 외교부장 [워싱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