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외무부 "안보리 대북결의안 정부 부처 간 조율에 시간 필요"

외무부 대변인 브리핑서 밝혀…제재안 채택 시기 더 늦어질 수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결의안 채택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러시아가 자국 내 정부 부처 간 조율을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논의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결의안에 대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으며 제재 결의안이기 때문에 (러시아 국내) 정부 부처 간 조율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정부 부처 간 조율 작업에 착수하려 한다"면서 "이러한 종류의 결의안은 러시아 경제와 다른 분야들도 건드리기 때문에 부처 간 협의 없이는 채택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의안 문안과 제안들을 검토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며 부처 간 조율이 필요한 구체적 문제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가 자국 내 정부 부처 간 조율 필요성을 제기하며 대북 제재 결의안 검토에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결의안 채택시점이 예상보다 더 늦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9일 있었던 북한의 5차 핵실험 이후 2달 반이 지나도록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하지 못하고 있다.

유엔 관계자는 앞서 결의안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와 있다며 이번 달 안에 채택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은 23일 안보리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제재안에 대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중국이 합의했으며, 다른 3개 상임이사국인 영국, 프랑스, 러시아에 넘겨졌다면서 러시아가 결의안 채택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결의안은 석탄 등 북한의 광물자원 수출을 틀어막는데 방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러시아는 그동안 북한 정권의 핵 개발 프로그램과 관련 없는 민생 부문을 건드리는 제재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브리핑하는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