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작업환경 측정' 철저 감독

고용부 "미이행시 1천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는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의 '작업환경측정 여부' 감독을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작업환경측정은 근로자가 소음·분진·화학물질 등 유해인자에 노출되는 정도를 주기적으로 측정, 관리하는 제도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1천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한다.

고용부 관계자는 "올해 초 메틸알코올 중독 등 화학물질 사고를 계기로 작업환경측정을 하지 않은 사업장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인식, 감독 강화에 나섰다"고 말했다.

내년부터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화학물질관리 실태를 조사하고, 사업장 지도·감독 시 '작업환경측정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기로 했다.

작업환경측정 결과 근로자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사업장(노출 기준의 50∼100% 수준)은 감독 및 기술지원으로 작업환경 개선을 유도한다.

부실하게 작업환경을 측정한 '지정 측정기관'은 지정 취소 등으로 측정 결과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인다.

고용부 박화진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앞으로는 행정력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 사업장이 없도록 작업환경측정 관리 강화 방안을 철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