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주말 촛불집회, 평화 기조 이어가길

(서울=연합뉴스) 최순실 씨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5차 주말 촛불집회가 26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로 열린다.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1천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서울 150만 명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참가 인원이 2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주최 측 추산으로 100만 명(경찰 추산 26만 명)이 모인 지난 12일 3차 집회보다 참가 규모가 더 늘어날 것 같다. 광화문 광장과 율곡로, 사직로, 경복궁역 등지에 인파가 넘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차례 촛불집회는 질서 정연하고 평화적인 시위 문화의 이정표를 세웠다. 성숙한 시민 의식을 재삼 확인하는 자리였다. 집회가 표방하는 주장과 요구에 정당성과 합법성을 더하기 위해서라도 탈법과 무질서로 흘러선 안 된다.

이번 집회에서도 '청와대 포위' 행진이 예정돼 있다. 당일 사전 행사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삼청로 세움 아트스페이스 앞, 신교동 로터리 등 청와대 입구를 지나는 4개 경로에서 행진과 집회가 신고됐다. 경찰은 불허한다는 입장이지만 주최 측이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한 상태다. 법원은 지난 19일 집회를 앞두고 낮 시간대에 한해 창성동 별관과 삼청로 구간 행진을 허용한 바 있는데 청와대 인근 지역인만큼 긴장감은 여전하다. 정치권에선 탄핵 논의가 한창이다. 탄핵은 대통령의 거취와 직결된 사안이고 내달 초 국회에서 표결에 회부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민감한 시기에 집회와 시위의 평화기조가 허물어져 악재로 돌출해선 안 될 것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은 25일 화물차와 트랙터 등 농기계를 동원한 상경 투쟁을 시도했다. 농민 1천 명이 참가한 '전봉준 투쟁단'이 농기계를 몰고 와 세종로공원에서 농민대회를 열 계획을 밝혔고 경찰은 이를 불법 집회로 규정했다. 전농 측이 경찰의 조치에 반발,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는데 법원은 일단 '상경 시위'는 허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법원은 교통 장애가 예상되지만, 집회를 전면 금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그간 집회가 질서를 유지하면서 평화적으로 진행된 점을 고려한 것이다. 다만 세종로공원 앞 도로에 방송용 차량 1대를 제외한 화물차와 트랙터, 그 밖의 농기계 등 중장비를 주·정차할 수 없도록 했다. 행진 구간에서 중장비를 운행하는 것도 금지했다. 시위·집회는 허용하되 중장비 동원을 제한하는 조건부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합리적인 판단이다. 공공의 이익을 훼손할 우려와 함께 중장비를 동원한 시위가 물리적 충돌의 실마리가 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하다. 전농 측은 26일 촛불집회에도 합류할 예정인데 지난 4차례의 평화적 집회 흐름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