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상의 깊이' 과학적으로 측정한다

동국대 김성철 교수팀, 촉각 자극 장치 이용해 집중력 수준 계량화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명상 때의 집중력 수준을 과학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이 나왔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나 우울증, 치매 등의 진단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연구재단은 동국대 김성철 교수 연구팀이 촉각 자극 분배장치를 이용, 주의 집중력의 수준을 계량화해 지표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촉각자극 분배장치를 몸에 부착한 모습
촉각자극 분배장치를 몸에 부착한 모습

촉각 자극 분배장치는 명상을 하는 피험자의 몸에 진동 자극을 발생시켜 일정 시간 동안 피험자가 인지한 촉각 자극의 개수 등을 실제 자극의 개수와 비교해 인지가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확인하는 장치이다.

김 교수팀은 명상의 '사띠'(Sati) 기술을 측정하기 위해 2014년 소형진동모터가 달린 촉각 자극 분배장치를 개발했다.

사띠는 호흡할 때 일어나는 촉감부터 시작해 몸과 마음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그대로 관찰하는 불교의 수행방식이다.

미얀마, 태국, 스리랑카 등 남방 불교계의 대표적인 명상법으로 우리말로는 '마음챙김'(Mindfulness)으로 번역된다. 최근 서구 사회에서 각광받고 있는 'MBSR'(마음챙김에 기반한 스트레스 완화), 'CBT'(인지행동치료) 등의 심리치료법은 모두 마음챙김 기술에 기반한 것이다.

사띠를 수행할 때는 신체의 촉감을 지속해서 관찰해야 해서 상당한 집중력이 요구된다.

김 교수 연구팀은 촉각 자극 분배장치를 통해 일정 시간 가한 자극의 개수와 피험자가 인지한 결과를 비교해 데이터가 서로 일치하면 '집중', 그렇지 않으면 '산만'으로 분류했다.

상호 부합하는 데이터의 비율이 높으면 집중력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연구팀은 또 명상의 종류나 운동의 종목에 따라 좌뇌와 우뇌의 주의력이 다르다는 것도 밝혀냈다.

정적인 수행이나 사격과 같은 정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은 우뇌가 발달해 몸 왼쪽의 촉각 주의력과 인지 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적인 수행이나 농구 등 동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은 좌뇌가 발달해 몸 오른쪽의 주의력과 집중력이 발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즉, 촉각 주의력이 신체의 왼쪽과 오른쪽 중 어느 부위에 더 발달했는지 측정해 보면 피험자가 어느 활동에 더 특화돼 있는지 유추할 수 있다.

김성철 교수는 "지극히 주관적 체험이라 할 수 있는 불교 명상의 깊이를 객관적인 지표로 나타낸 연구는 세계 최초"라며 "ADHD 등 아동·청소년의 주의 집중 능력 측정 검사나 학업 집중력 향상, 우울증 등 심리장애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성철 교수
김성철 교수

1982년 서울대 치의학과를 졸업한 김 교수는 같은 대학 치의학 석사와 동국대 인도철학과 석·박사 과정을 거쳐 현재 동국대 불교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학제간융합연구지원사업(교육부 소관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지난 25일 열린 '한국불교학회 2016년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