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탄핵 부결 원하나…대선 이길 것 같으냐" 文측 비판

"'총리 반대·개헌 반대' 한두 사람이 욕심내 정치권 흔들"
"김병준이라도 총리시키자 제안했으나 민주·정의당이 거절"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을 겨냥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고 가결을 원하는가. 부결을 원하는가. 당신들이 바라는 대로 부결되면 대통령 (선거에서) 이길 것 같으냐"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지적하면서 "국가와 국민은 생각하지 않고 자기들이 정권을 잡는 데만 집중하면 되는가. '일베'보다 못한 짓으로 공격해도 당신들은 나의 소신을 못 꺾는다"고 강조했다.

야권에서 탄핵안 가결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과 공동 발의를 진행하는 것을 놓고 친문(친문재인) 진영 일각에서 "새누리당 부역자들에게 면죄부를 줄 수 없다"며 반발하는 데 대해 비판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 주최 '현 시국과 개헌, 그리고 제3지대론' 토론회에서도 "민주당 일부 인사들은 탄핵안에 협조를 해주는 새누리당 비박 의원들을 엄청나게 비난해 버렸다"면서 "이들의 목표가 탄핵안의 가결에 있는지 괜히 폼으로 제출해놓고 부결에 있는지 저는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만약 민주당의 한두 사람이 방해하더라도 정의로운 새누리당 의원들과 협력해 가결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비대위원장은 "지금 대한민국 정치를 한두 사람이 욕심을 내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분이 '총리 선출도 안 된다', '개헌도 안 된다'고 선언을 하니 전체 정치권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개헌에 대해 사실상 불가 입장을 나타내고 '선(先) 총리론'에도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문 전 대표와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겨냥한 발언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문 전 대표와 추 대표 두 분은 26일 촛불집회를 보고 반드시 박 대통령이 내려온다는 자신감을 갖는데 저는 절대 틀렸다고 생각한다"면서 "만약 우리가 총리를 선임했다면 상황이 많이 바뀌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야 3당 원내대표 회담 시 김병준 총리 내정자라도 총리로 선출하자는 의견도 제기했으나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거절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동교동계 출신인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이는 김 총재가 언론인터뷰 등을 통해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 송금에 대해 "박지원이 준 4억5천만 달러는 용처가 없고, 김정일 계좌에 현찰로 갔다. 4억5천만 달러가 직간접적으로 핵 개발에 쓰인 건 부인할 수 없다"는 등의 언급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박 비대위원장 측은 보도자료에서 "대북송금 특검 수사 및 재판을 통해 현대아산이 '7대 대북경협사업'의 대가로 북한에 3억5천만 달러를 지급했던 것이라는 사실이 이미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탄핵 부결 원하나…대선 이길 것 같으냐" 文측 비판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