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고유종 구상나무, 소백산에 집단 서식지 발견

구상나무 북방한계선, 속리산서 소백산으로 변경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우리나라 고유종이자 기후변화 지표종인 구상나무의 집단 서식지가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최초로 발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6월부터 시작한 국립공원 정밀식생도 조사 과정에서 소백산국립공원 남동사면에 구상나무 100그루 이상이 자생한다는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연구진은 구상나무의 잎, 열매 등 형태적 특성을 정밀 분석했으며, 추가로 유전자 분석을 통해 근연종인 분비나무와 구분했다.

이번에 발견된 구상나무 서식지는 지형이 험난하고 탐방로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 사각 지역으로, 구상나무가 분비나무와 외관상으로 매우 유사해 그동안 자생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구상나무 서식지가 소백산에서 발견됨에 따라 구상나무 북방한계선은 기존 속리산에서 북쪽으로 약 72km 상향 조정됐다.

구상나무는 현재 한라산, 지리산, 덕유산, 가야산, 속리산 등 국립공원에 제한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아고산대 상록침엽수다.

최근 구상나무는 기후변화 영향으로 개체군이 축소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목록에서 '위기종'으로 등재됐다.

특히, 한반도에만 서식하는 고유종으로서 세계에서 '한국전나무(Korean Fir)'로 불리며 가장 멋진 크리스마스트리 나무로 주목받고 있다.

공단은 이번에 새롭게 구상나무의 자생지가 발견됨에 따라 기후변화에 따른 구상나무 복원전략 수립에서 소백산국립공원을 중요한 지역으로 평가했다. 자생지역을 중심으로 추가 정밀조사를 해 세부 서식 정보를 파악할 계획이다.

최종관 공단 자원보전처장은 "국립공원에 분포하는 구상나무 개체 및 집단 간 분류학적 특징, 유전자 다양성, 종자 충실도, 토양 환경요인 등을 분석해 구상나무 복원과 보전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구상나무 구과(열매)현황
구상나무 구과(열매)현황
구상나무 구과(열매)현황
구상나무 구과(열매)현황
소백산국립공원 구상나무 구과
소백산국립공원 구상나무 구과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