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양공항 첫 모기지 저가항공사 내년 8월 취항…활성화 기대

'플라이양양' 연내 인허가 완료…국외 정기노선 개설 청신호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도내 첫저가항공사(LCC·Low Cost Carrier)가 내년 8월 취항할 전망이다.

양양국제공항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양양국제공항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플라이양양이 현재 국토교통부 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을 준비 중이다.

LCC 사업을 목적으로 한 플라이양양은 지난 4월 창립했다.

이달 중 자본금 150억원을 유치하고서 올해 안에 인허가를 완료할 계획이다.

설립 승인 시 189석 규모 보잉 737-800기종 항공기 3대로 우선 국내 노선 위주로 취항할 방침이다.

양양∼서울, 양양∼제주 노선 취항을 고려하고 있다.

이어 중국인 관광객과 연계한 여행상품 출시 등 성공적인 안착 준비에 나설 방침이다.

내년 초에는 객실 승무원을 비롯해 100여 명의 직원을 채용할 방침이다.

플라이양양이 내년 공식 운항에 돌입하면 국내 일곱 번째 LCC가 된다.

국내에는 제주항공, 진에어,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6개 LCC 업체가 운항하고 있다.

양양국제공항은 플라이양양이 운항하면 소형항공사(50인승)인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에 이어 2개 모기지 항공사를 보유한다.

도 관계자는 25일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정기노선 확대를 통한 관광객 유입 등 공항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특히 소형항공기는 일본 소규모 도시를 중심으로 취항하고, LCC는 중국을 공략하는 등 차별화한 '투 트랙' 전략을 추진할 수 있어 국외 정기노선 개설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