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세대·KIST 연구팀, 차세대 항진균 치료기술 개발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연세대는 이 대학 생명공학과 반용선 교수와 KIST 박기덕 박사 공동연구팀이 차세대 항진균 치료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술 이전했다고 25일 밝혔다.

진균(곰팡이균) 감염증은 세계 인구의 약 25%가 보균하고 있고, 이 중 침습성 진균 감염증에 의한 사망인구는 연 200만명에 이른다.

진균 감염 질환에 사용되는 기존 약물은 일부 진균증 등에만 사용돼 다양한 진균증에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약물의 개발이 필요했다.

연구팀은 아미노산을 기본 골격으로 해 기존 약물의 인체 독성 문제를 극복하고, 다양한 병원성 진균증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항진균 치료제를 개발했다.

이 치료기술은 총 계약금 12억원에 앰틱스바이오로 기술 이전됐다. 기술 이전 협약식은 이날 오전 서울테크노파크에서 열렸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