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식 "국정교과서 28일 공개…철회 여부 공개 후 판단"(종합)

송고시간2016-11-25 17:36

"현장적용 방안, 국민의견 청취 뒤 방법 강구"

"교과서 집필기준, 오늘 국회에 제출하겠다"

생각에 잠긴 이준식 부총리
생각에 잠긴 이준식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이 2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25일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철회 여부에 대해 "(28일에) 역사교과서를 공개한 이후에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국민의 반대 여론이 높으면 국정교과서를 철회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예정대로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을 공개할 것"이라며 "이후에 현장에서 (이 교과서를) 적용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국정교과서 반대 여론이 높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교육부는 그동안 질 좋고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왔다. 이 교과서가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적용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노 의원이 "단일 교과서가 아닌 다른 방법도 강구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기본적으로 역사교과서의 내용에 대해서 국민이 판단해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교문위 관계자는 "이 부총리의 발언은 일단 국정교과서를 공개는 하되, 단일 교과서 채택 여부는 추후 논의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식 "국정교과서 28일 공개…현장적용 방안 이후 논의"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와 관련해 "예정대로 진행하며 이후 현장에 적용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부총리는 오늘 국회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국정교과서에 대한 국민의 반대가 크다"며 철회 의사가 있는지를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부총리는 "새 교과서가 학교 교육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예정대로 공개는 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 의견을 청취한 후 적용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교육계 안팎에서는 내년 3월 현장 적용시 일부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거나 검ㆍ인정 교과서와 혼용하는 방안 등의 대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한편 이 부총리는 국정교과서 집필기준을 이날 교문위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법원에서도 집필기준 공개 판결을 내린 만큼 지금 이 자리에서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바로 가져오겠다"고 답했다.

집필기준은 약 40페이지 분량으로, 교육부는 출력물 형태로 이를 교문위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감사에서 "새파랗게 젊은것들"이라는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켰던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에 대해서는 이 부총리는 "국정교과서 집필진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유성엽 교문위원장이 "그렇다면 그 분의 역할은 뭐냐. 편찬심의위원이냐"고 묻자 "편찬심의위원으로 참여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이준식 "국정교과서 28일 공개…철회 여부 공개 후 판단"(종합)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