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공항공사 '전술항법장치' 유럽 비행검사 합격

"국산 장비, 수출 길 열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한국공항공사는 '하늘의 등대'라 불리는 'TACAN'(TACtical Air Navigation·전술항법장치)이 유럽 비행검사에서 우수한 성능으로 합격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 시설은 이달 21∼22일 독일 기벨슈타트공항에서 세계적 비행검사 전문기관인 FCS의 비행검사 결과 미국(MIL-291C)과 유럽(STANAG 5034) 성능규격을 모두 만족시켰다.

고정용 TACAN은 항공기에 방위각과 거리정보를 제공해 하늘의 등대 역할을 하는 장비다.

공항공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자체 연구개발로 이 시설의 국산화에 성공했고, 미국과 프랑스 업체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고정용 TACAN 전체 시스템을 상용화했다.

성일환 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유럽의 비행검사 합격으로 공사 개발 장비의 성능을 국제적으로 입증받아 수출까지 가능하게 됐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