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운찬 "비상경제대토론회·경제비상대책회의 개최하자"

"국회·언론·지식인, 대통령 거취에만 관심…경제환경 급변 대비해야"


"국회·언론·지식인, 대통령 거취에만 관심…경제환경 급변 대비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25일 국정의 조기 정상화를 위한 방안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함께 비상경제시국 대토론회 개최 및 경제비상대책회의 구성을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국회 또는 시민단체 주도로 비상경제시국 대토론회를 개최해 우리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경제 현안을 추출해 국가기관이 이를 집행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국회 주관으로 국회의원, 전·현직 경제 관련 공무원, 시민단체, 학계, 경영자, 근로자 등으로 구성된 경제비상대책회의도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기업경영이 글로벌가치 체계로 구성돼 세계화와 개방화 대신 고립주의·보호주의로 급격히 전환하지는 않겠지만,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보호주의 물결이 기존 국제질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한국 경제는 미국과 중국이 기침을 하면 몸살을 앓는 소규모 개방경제이기 때문에 급변하는 국제경제 환경에 미리 대비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면서 "국회를 비롯해 언론과 일부 지식인 사회까지 눈앞의 박 대통령 거취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 "경제 문제는 공통적으로 처리해야 할 국정과제이기에 비상경제시국 토론회와 경제비상대책회의를 통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운찬 "비상경제대토론회·경제비상대책회의 개최하자"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