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 교과서 철회하라'…전국서 시민단체 집회 이어져

(대전ㆍ의정부=연합뉴스) 이주영 최재훈 기자 =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학부모ㆍ시민단체의 반대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국정교과서 폐지 촉구 기자회견
국정교과서 폐지 촉구 기자회견(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5일 경기도 의정부시 경기북부교육청에서 열린 국정교과서 저지를 위한 의정부시민연대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국정교과서 폐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2016.11.25 andphotodo@yna.co.kr

'국정교과서 저지를 위한 의정부시민연대' 회원 10여명은 25일 경기도교육청북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과 대한민국의 법통을 부정한 국정교과서로 학생을 가르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정화 교과서는 정당성도 없다"면서 "최순실의 지시에 의한 박정희 일가를 위한 '최순실 교과서'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이제는 심증으로 굳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행 시 국정교과서 구매 거부운동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에게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명확한 거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지난 22일부터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매일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지난 24일에는 충북 청주, 강원도 원주, 광주 등 전국 각지에서 시민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거나 성명발표를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주장했다.

교육부는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오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