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AI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유입 방지 총력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국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하자 경남도는 AI 위기경보를 기존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고 25일 밝혔다.

경남도는 지난 16일 이후 경기·충북·전북·전남에서 AI가 발생해 확산 조짐을 보여 지난 23일 오후 4시를 기해 AI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AI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구분된다.

도는 평상시 관심 단계를 유지하다가 해마다 철새가 날아오는 시기인 10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가축방역상황실을 운영하며 AI 주의 단계로 상향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다른 시·도에서 AI가 발생한 지 1주일여 만에 가금류 사육농가에서 14건, 야생조류에서 9건의 AI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AI가 급속하게 확산하면서 도내 유입 위험이 커지자 경계 단계로 올렸다.

AI 확산 방지위한 긴급 방역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AI 확산 방지위한 긴급 방역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이에 따라 도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AI 방역대책본부를 긴급하게 설치했다.

방역대책본부 산하 방역대책상황실장은 기존 축산과장에서 농정국장으로 격상해 상황실 운영을 강화했다.

도내에 AI 유입 시 신속하게 대응하려고 기동방역기구를 편성하고 일선 시·군과 축산진흥연구소, 군부대, 경찰 등과 협조체계도 구축했다.

기존 운영하던 거점소독시설 6곳을 시·군별로 1곳 이상씩 모두 27곳으로 확대하고 모든 가금류 축산차량을 소독하기로 했다.

농협 공동방제단 75개반을 동원해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에 '경상남도 일제소독의 날'을 운영한다.

일제소독의 날에는 가금류 사육농가와 축산시설 등을 집중 소독한다.

AI 주요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야생조류가 많이 서식하는 창원 주남저수지 등 도내 11개 철새도래지에 대한 분변 검사를 강화해 야생조류의 AI 전파 가능성도 차단한다.

도는 오는 29일 농정국장이 위원장을 맡는 경상남도 가축방역협의회를 개최해 AI 확산 방지 및 방역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AI 방역대책본부장인 홍준표 지사는 "AI가 유입되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동원해 경남이 AI 청정지역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