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의회, 전일빌딩 안전진단 조작 의혹 감사 청구

광역광역시의회 전경
광역광역시의회 전경[광주광역시 제공] 전경 본관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가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는 동구 전일빌딩의 안전진단 등급이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 광주시의회가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광주시의회는 25일 전일빌딩 안전진단 조작 의혹과 관련 광주시 감사위원회에 공식 감사를 청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최근 시의회는 전일빌딩의 안전진단이 광주도시공사에 의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건물 철거를 위해 입주자들을 쫓아내려고 안전진단 결과를 D등급으로 했다가 리모델링으로 사업이 변경되면서 더욱 안전한 C등급으로 상향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당시 입주자들은 계약연장을 요구했지만 도시공사가 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2월 승소했고 D등급 안전진단 결과가 승소의 한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건물을 놓고 같은 업체가 실시한 안전진단의 결과가 이처럼 달리 나오자 전일빌딩 입주자들을 쫓아내기 위해 안전진단을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사업이 리모델링으로 바뀌면서 광주도시공사가 안전진단을 다시 해 C등급을 받았고 광주시는 이 안전진단을 토대로 전일빌딩 리모델링 사업에 착수해 복화문화센터 조성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광주도시공사는 2013년과 2015년 안전진단 방식이 달라 결과가 다소 다르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2013년 안전진단은 육안점검으로 D급이 아닌 "전반적인 리모델링이나 재건축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받았으며 2015년 안전진단은 정밀진단으로 C등급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의혹을 제기했던 김영남(서구3) 의원은 "광주시는 조속히 전일빌딩 안전진단을 다시 실시하고 과거 안전진단 결과가 이처럼 다르게 나온 과정을 철저히 살펴야 한다"며 "단지 입주자들을 쫓아내기 위해 안전등급을 조작한 것이라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감사 청구 배경을 설명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