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국정교과서 시범학교 우선적용 등 대안 다각 검토

검·인정 혼용 방안도…28일 부총리 담화에 포함 고심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의 현장 검토본을 예정대로 공개하되 내년 3월 현장에 적용할 때 일부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거나 검·인정 교과서와 혼용하는 방안 등 여러 대안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25일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사실상 철회했다'는 한 석간신문 기사와 관련해 해명자료를 내고 "현장 검토본은 예정대로 28일 공개하며, 국정화 철회나 국·검정체제 혼용 방법 등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육부는 최근 최순실 사태 불똥이 국정교과서로까지 튀어 국정화 추진의 정당성을 의심받는 상황에서 무조건 학교 현장에 교과서 적용을 밀어붙이는 것에 부담을 느껴온 것이 사실이다.

실제 교육부 내부에서도 이런 점을 고려해 국정교과서 추진을 재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교육계 안팎에서 국정화 추진 보류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교육부는 이런 고민의 연장 선상에서 28일 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여러 대안을 놓고 최종 의견 수렴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과서 내용이 어떻게 되든지 간에 지금은 '최순실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힘든 상황인 만큼 학교 현장에서의 거부감을 최소화하면서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것이다.

검토 중인 대안으로는 당초 계획대로 내년 3월부터 모든 중·고교에 새 교과서를 일괄 적용하지 않고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는 방안, 국정과 현재의 검·인정 교과서 가운데 개별 학교가 선택하게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와 함께 검토본 공개에 따른 대국민 담화도 발표할 예정인데, 만약 대안이 결정된다면 이 부분도 담화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그러나 "현재로써는 어떠한 대안이나 방안도 확정된 게 없으며, 이런 내용을 청와대에 보고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교육부 국정교과서 시범학교 우선적용 등 대안 다각 검토 - 1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