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사드 도입 '속도'…방위상 "도입하면 국가 능력 강화"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이 내년 여름까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 여부에 대한 정부 입장을 정하기로 했다. 당초 일러야 2019년에 배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지만, 도입에 속도를 내기로 한 것이다.

일본 방위성은 25일 와카미야 겐지(若宮健嗣) 방위성 부대신을 위원장으로 하는 검토위원회를 조만간 설치해 내년 여름까지 사드도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장비의 도입이 우리나라의 능력 강화에 연결될 것"이라고 사드도입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다만 "사드를 도입하는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다 방위상은 다음 달 중순 미국령 괌을 방문해 사드를 시찰한 뒤 시찰결과를 검토위원회의 논의에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당초 사드도입 여부를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 기간인 2019~2023년 결정할 계획이었다. 방위성은 그 기초 작업으로 미사일방어(MD) 체계 강화 방안에 대해 조사를 벌여왔지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이 잇따르자 사드 도입 논의를 앞당긴 것이다.

교도통신은 사드는 고도 150㎞ 이상에서 요격이 가능해 이전보다 더 넓은 범위를 커버할 수 있다며 계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방어태세 강화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수단 파견 자위대 사열하는 이나다 방위상
남수단 파견 자위대 사열하는 이나다 방위상
(도쿄 AP=연합뉴스)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가운데)이 19일(현지시간) 아오모리에서 아프리카 남수단으로 파견돼 평화유지활동(PKO)을 하게 될 육상자위대 부대원들을 사열하고 있다. 2016.11.19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