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의약품 구매, 서창석 주치의 때 급증

월평균 의약품 구매 571만원…전임자 때의 2배 육박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청와대의 의약품 구매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를 맡을 때 급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2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통해 2013년부터 2016년 사이 청와대 의무실에서 구매한 의약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창석 주치의 시절 의약품 구매가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이 주치의를 맡을 때의 2배에 가까웠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는 이병석 원장이 2013년 5월부터 2014년 8월까지 담당했고, 서창석 원장은 2014년 9월부터 2016년 2월까지 맡았다. 현재는 윤병우 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가 주치의로 재직 중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이병석 원장이 주치의로 있었던 16개월간 의약품 구매액은 5천71만원으로 월평균 316만원이었던 것에 반해, 서창석 원장이 주치의로 있던 18개월간 청와대가 사들인 의약품 구매액은 1억281만원으로 월평균 571만원이었다.

윤 의원은 특히 비아그라·태반주사 등 최근 논란이 되는 의약품들이 모두 서창석 원장이 주치의로 있던 시절에 구매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최근 발기부전 치료에 사용되는 비아그라·팔팔정과 피로해소와 피부미용 주사의 일종인 태반주사·마늘주사·백옥주사에 대해 "근무자 건강관리를 위해 구매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2015년 4월 16일부터 4월 24일까지 남미순방을 다녀왔는데 이때 청와대는 고산병 예방에 쓰이는 '아세타졸정'을 사들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따라서 올해 5월 아프리카 순방 중 고산병에 대비해 비아그라·팔팔정을 구매했다는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서창석 원장이 대통령 주치의 시절 비아그라·태반주사와 같은 의약품의 구매가 급증한 이유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서창석 원장은 서울대병원과 일본의 한 대학병원 간 정기교류를 목적으로 지난 24일 출국해 이날 오후 늦게 귀국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서창석 서울대병원 원장
서창석 서울대병원 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