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농 상경투쟁 경기·충남 휴게소서 중간집결…"충돌 우려"

경찰, 용인 죽전휴게소에 기동대 등 720여명 배치해 대비
'불법 집회' 규정…"고속도로서 저속·대오 이루면 저지"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경찰이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의 상경투쟁을 불법 집회로 규정하면서 중간 집결지인 충남과 경기 소재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농민과 경찰간 충돌이 우려된다.

전농은 25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 세종로소공원에서 농민 1천여명이 참여하는 '전봉준 투쟁단' 농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민들은 오후 1시 충남 입장휴게소, 오후 2시 경기 용인 죽전휴게소에서 각각 1, 2차 집결한 뒤 최종 목적지인 서울로 향한다.

전농 상경투쟁 경기·충남 휴게소서 중간집결…"충돌 우려" - 1

경찰은 전날 이번 집회에 대해 금지 방침을 통고, 불법 집회로 규정한 만큼 상경투쟁을 길목에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휴게소에 경력을 배치, 집회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휴게소에서 구호를 외치거나 고속도로에서 저속으로 대열을 이뤄 이동하는 경우 저지한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전날 기준 농민 700여명이 화물차를 이용해 2개 휴게소에서 중간집결하고 서울로 향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일단 금지 통보된 집회기 때문에 ▲ 대열을 이뤄 이동하거나 ▲ 깃발이나 플래카드를 붙이고 하는 이동 ▲ 집회에 사용할 것으로 판단되는 농기계를 싣고 화물차로 이동하는 경우 저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차량 외부에 시위와 관련된 흔적없이 개별적으로 서울로 이동하는 차량 혹은 집회 참가자에 대해선 막을 방법이나 권한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경기남부청은 기동대 등 9개 중대 720여명을 죽전휴게소에 배치한 상태다.

현재 안성지역 농민 50여명은 안성종합운동장에 집결, 트랙터를 타고 국도를 이용 상경방침을 정해 경찰과 마찰을 빚고 있다.

농민들은 이달 중순부터 동군·서군으로 나뉘어 각각 전남 해남과 경남 진주에서 출발,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트랙터 등 농기계를 동원해 상경투쟁에 나섰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