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대통령 거취로 끝날 문제 아냐…탄핵후 개헌으로 귀결"

"국회의 조속한 총리추천이 국정운영 공백 메우는 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5일 "지금 촛불민심은 대통령 한 분의 거취 문제로 끝날 게 아니다"며 "우리 사회의 근본적 개혁이 필요한데, 결국 개헌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 "탄핵안이 발의된 이후에 '그러면 어떻게 할래'라는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며 '탄핵 정국' 후 '개헌 정국'이 도래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놨다.

그는 "이 촛불 문제를 어느 정도 다음 단계로 가져가려면 개헌 논의는 불가피하다"며 "그러나 지금 국면 자체가 워낙 심각하고 하루하루 변화가 일어나는 때이니 아직은 아니라고 단서를 달아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변화는 결국 헌법을 바꾸는 것으로 이뤄진다"며 "권력구조 뿐 아니라 재벌이나 대기업이 갖고 있던 부정한 문제까지도 이제는 사회적 합의의 수준을 높이자는 요구가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새 국무총리 추천 문제와 관련, "국회가 빨리 총리를 추천하고 상황을 관리하는 게 국정운영의 공백을 메우는 일"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며 "야당 스스로가 '저놈들 밥그릇이나 챙기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을까봐 그러는지 조금 주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대표의 '탄핵표를 구걸하지 않겠다'는 발언에 대해선 "요즘 강한 발언들을 해왔으니 그 연장선 아닌가 보여진다"며 "역사의 순간인 만큼 여당 의원들도 각자의 기존 인연 등에서 벗어나 용기있는 결단을 하라는 취지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본인이 '악의로 저지른 일이 아니고 뭔가 오해가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을 개연성은 있다고 본다"며 "우리가 생각하는 보통의 법감정이나 기준과는 확실히 다른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부겸 "대통령 거취로 끝날 문제 아냐…탄핵후 개헌으로 귀결"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