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혜논란' 우병우 전 수석 아들 의경 전역…취재진 질문에 "…"

송고시간2016-11-25 11:36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로 의경 복무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운전병으로 뽑혀 특혜 의혹이 인 우모(24) 수경이 25일 전역했다.

우 수경은 이날 오전 9시40분께 검은 모자에 체육복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을 나섰다.

취재진은 '특혜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등 질문을 했으나 우 수경은 한 마디도 답하지 않고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에 탑승해 청사를 빠져나갔다.

'특혜 논란' 우병우 전 수석 아들 의경 전역

'특혜 논란' 우병우 전 수석 아들 의경 전역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로 의경 복무 당시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운전병으로 뽑혀 특혜 의혹이 인 우 모 수경이 오늘 전역했습니다. 우 수경은 이날 오전 검은 모자에 체육복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을 나섰고 '특혜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에 탑승해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지난해 2월 의경으로 입대한 우 수경은 같은해 4월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가 두 달여만에 이상철 서울경찰청 차장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겨 특혜 논란이 일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제보) 4409(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지난해 2월 의경으로 입대한 우 수경은 같은 해 4월15일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가 두 달여 만에 이상철 서울경찰청 차장(당시 경비부장)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겨 특혜 논란이 일었다.

차장실 운전병이 이른바 '꽃보직'으로 불리는 자리인 데다 부대 전입 4개월 이후부터 전보가 가능하다는 규정을 어겼다는 의혹이 일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 수석 아들의 '코너링' 등 운전실력이 좋아 뽑았다"고 말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검찰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우 수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려 했으나 우 수경이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