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물뽕 연쇄살인마' 충격…중독변사 58건 연관성 재수사

타살 늦게 포착한 경찰 집중포화…담당 수사관 17명 징계성 감찰


타살 늦게 포착한 경찰 집중포화…담당 수사관 17명 징계성 감찰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약물 투여로 정신을 잃은 게이 남성들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엽기적 연쇄 사건이 영국을 뒤흔들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영국 런던 경찰은 사건의 범인 스티븐 포트(41)의 여죄 가능성을 보고 전면 재수사에 들어갔다.

현재 그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피해자는 4명이지만 잠재적으로 그 규모는 60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

포트는 2011년 6월부터 2015년 10월까지 온라인 데이트 사이트에서 만난 20대 초중반 남성 4명을 죽인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성소수자 남성에 약물을 주입해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티븐 포트(41) [런던 경찰청 제공]
성소수자 남성에 약물을 주입해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 스티븐 포트(41) [런던 경찰청 제공]

범행 수법은 모두 비슷했다.

피해자를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뒤 남성들에게 마약을 주사하거나 환각제나 수면제 등을 탄 음료를 마시게 했다.

정신을 잃은 피해자들은 성폭행을 당했다.

포트는 음료에 치사량에 달하는 '감마하이드로시뷰티릭산'(GHB), 비아그라, 수면제, 메스암페타민(히로뽕) 등을 섞은 것으로 조사됐다.

GHB는 범죄자들이 데이트 상대를 성폭행하려고 몰래 음료에 탔다가 자주 적발되는 최음제이며 국내에서는 '물뽕'이라는 은어로 불리고 있다.

포트는 피해자가 숨지면 시신을 집 밖으로 끌어낸 뒤 인근에 버렸다.

그는 피해자가 약물에 중독돼 숨진 것처럼 꾸미려고 시신 주변에 마약이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을 암시하는 노트를 두기도 했다.

문제는 포트가 범행을 저지른 시기 GHB 중독사로 처리된 사건이 최소 58건에 달한다는 점이다.

영국 '물뽕 연쇄살인마' 충격…중독변사 58건 연관성 재수사 - 2

경찰은 아직 해당 사건과 포트의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의심스러운 정황이 있는지 규명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

처음부터 약물 변사사건의 타살 혐의점을 제대로 짚었다면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비난이 거세다.

경찰은 특히 4명의 시신이 각각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된 데다 사인마저 비슷했는데 각 사건의 연관성을 확인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포트는 첫 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구속됐으나 공무집행방해 혐의만 받고 오래지 않아 감옥을 벗어날 수 있었다.

경찰 고충처리 독립위원회는 현재 포트 사건을 담당했던 수사관 17명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포트는 지난 23일 배심원으로부터 유죄 평결을 받았으며, 25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