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로나 창업자 별세로 고향주민 전원 백만장자…29억원씩 유산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코로나 맥주를 만든 스페인 출신의 기업인이 가난한 고향 마을 주민을 모두 백만장자로 만들어주고 세상을 떠났다.

지난 8월 페르난데스의 부고 기사 [스페인 일간 ABC 홈페이지 캡처]
지난 8월 페르난데스의 부고 기사 [스페인 일간 ABC 홈페이지 캡처]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지난 8월 9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기업인 안토니노 페르난데스는 1억6천900만 파운드(약 2천 480억원)에 달하는 유산을 자신의 고향 마을 주민들에게 남겼다.

스페인 북서부 레온 주의 작은 마을인 세레잘레스 델 콘다도는 인구가 80명에 불과하다. 이들은 1인당 200만 파운드(약 29억 4천만 원)를 상속받아 하룻밤 사이에 백만장자가 됐다.

마을의 유일한 술집을 운영하는 막시미노 산체스는 "이런 돈을 가져본 적이 없다"며 "안토니노도 없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현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1917년 이 마을의 가난한 집안에서 13명의 형제 중 11번째로 태어난 페르난데스는 14살에 학교를 그만두고 부모를 도와 생계를 이어야 했다.

32살이던 1949년, 멕시코 유명 맥주 공장인 그루포 모델로를 소유한 처가 친척의 초청을 받아 멕시코로 이주한 페르난데스는 공장 창고에서 일을 시작해 결국 1971년 최고경영자(CEO) 자리까지 올랐다.

그동안 그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맥주 브랜드 중 하나인 코로나를 만들었으며, 2005년 이사장 자리를 조카에게 물려주고 현업에서 물러났다.

페르난데스는 생전에도 자선 활동으로 존경받아 왔으며 스페인과 멕시코에서 장애인의 일자리 마련을 위해 애쓰기도 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