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KIA, 필-지크와 결별…보류선수 명단 제외

美 언론 "버나디나, KIA 구단과 계약"…KIA 측 "유력후보 중 한 명"
KIA 브렛 필 [연합뉴스 자료사진]
KIA 브렛 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선수 브렛 필(32), 지크 스프루일(27)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KIA는 25일 KBO에 제출할 보류선수 명단에서 이들 외국인 선수 이름을 제외하고, 재계약 의사 통지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KIA에서 한 시즌을 보낸 외국인 선수 3명 중에서 에이스 헥터 노에시(29)만 보류선수 명단에 남게 됐다.

KIA는 이미 헥터에게 재계약 의사를 밝혔다.

우완 투수 지크는 올 시즌 30경기에 나서 10승 13패에 평균자책점 5.27을 기록했다. 전반기는 제 몫을 했으나 7월 이후 구위가 급속하게 떨어졌다.

지크와 결별은 일찌감치 예견된 결과이지만 필은 다르다.

필은 지난 3년 동안 '효자 용병'으로 KIA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필은 KIA에서 3시즌 동안 통산 타율 0.316에 61홈런 253타점을 기록했다.

필은 올 시즌을 앞두고 장타력을 늘리기 위해 벌크 업까지 했지만, 최종 성적은 타율 0.313에 20홈런 86타점이었다.

오히려 지난해(타율 0.325, 22홈런, 101타점)보다 후퇴한 성적이 나왔다.

특히 필의 득점권 타율은 0.285로 올 시즌 규정 타석을 채운 외국인 타자 7명 중 최하위였다.

실책 13개로, 올 시즌 리그 1루수 중 가장 많은 실책을 범한 것도 아쉬운 대목이었다.

KIA는 필의 재계약을 앞두고 내부적으로 고민을 거듭했다.

필의 기량이 2% 부족하기는 하지만 필보다 더 나은 외국인 타자를 영입한다는 보장도 없었다.

하지만 KIA는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힌 최형우와 사상 첫 100억원 계약을 한 데 이어 또 한 번 과감한 선택을 했다.

필의 빈자리를 대신할 선수로는 로저 버나디나(32)가 유력하게 꼽힌다.

미국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메이저리그 트레이드루머스'는 이날 "버나디나가 KIA 구단과 계약하고, 한국으로 향한다"고 보도했다.

좌투좌타 외야수인 버나디나는 2008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네덜란드 대표로 출전한 버나디나는 빅리그 7시즌 통산 548경기에서 타율 0.236, 28홈런, 121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KIA는 버나디나에 대해 영입 후보군 중의 한 명일 뿐이라고 했다.

KIA 구단 관계자는 "버나디나가 유력한 후보인 것은 맞지만, 아직 계약을 체결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