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DMZ 평화공원사업 최순실 개입 전혀 사실 아냐"

언론보도 부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25일 박근혜 대통령 대선 공약인 DMZ(비무장지대) 세계평화공원조성 사업에도 '비선 실세'로 꼽히는 최순실(60)씨가 개입했다는 한 언론의 의혹 제기를 전면 부인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모 신문에 '2천500억원 DMZ 평화공원 사업에 최순실이 개입됐다'는 기사가 있었다"며 "이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정부는 DMZ 평화공원 구상 초기 단계부터 DMZ 내에 생태환경 보전을 위해 공원 내에 조형물 등 각종 시설물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 있었다"며 "그래서 공원 내에 체육시설 등을 설치하는 방안 등은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구용역을 몇 차례 했는데, 2015년 말에 마련된 종합계획안에도 스포츠시설 건립 등과 관련된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다"며 "다만, 사업 초기에 다양한 조성 방안을 놓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실시한 용역의 일부에는 그런 표현(스포츠시설)이 있었다. 그런 아이디어가 있었던 것은 사실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K스포츠재단에서 그런 체육시설 건립사업 등을 검토했는지는 모르겠는데, 우리 부에 보고하거나 협의를 요청한 바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내 한 신문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입수한 통일부의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기본구상(안)' 자료를 인용, 공원 안에 복합체육시설 건립 계획이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K스포츠재단이 지난 1월 12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DMZ 스포츠평화공원(부설: 스포츠평화연구소·평화스포츠아카데미)'이라는 내용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비무장지대 내 남북이 함께 평화공원을 설립한다는 DMZ 세계평화공원조성 사업은 북한의 호응이 없어 추진되지 못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