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6 서울 새활용展, 이달 24일부터 열흘간 열려

2016 서울 새활용展, 이달 24일부터 열흘간 열려 - 1

▲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이달 24일부터 12월 4일까지 DDP 배움터 둘레길에서 '2016 서울 새활용展'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새활용'은 '업사이클'의 순화어로 버려지거나 쓸모없어진 자원에 디자인 요소를 가미시켜 가치 있는 제품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외 업사이클 전문 디자이너 작품부터 신진 디자이너의 작품까지 다양하고 독창적인 업사이클 작품을 한 곳에서 관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내외 업사이클 전문 브랜드 제품이 대거 참여한다.

업사이클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세계적인 업사이클 브랜드인 '프라이탁(Freitag)'이 이번 전시에 참여한다.

자전거를 업사이클링 하여 생활소품을 만드는 '두 바퀴 희망자전거'의 생활소품과 제일기획 제작 마스터 출신 안해익 씨와 아내 유미현 씨의 자투리 실로 만든 러그를 비롯해서 해턴, 써클활동, 큐클리프 등 전문 업사이클 디자이너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에는 서울시와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가 지난 4월부터 진행한 '업사이클 디자이너 양성과정'을 수료한 수료생들의 우수 작품이 함께 전시된다.

작품은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환경과 자원순환의 고리 역할을 해줄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브랜드 제품으로는 국제적인 업사이클 브랜드인 프라이탁(Freitag)을 비롯하여 국내외에서 업사이클 전문 기업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래:코드(RE;CODE), 매터 앤 매터, 에코파티메아리, 이탈리아 위 우드의 업사이클링 제품 등 각 업체의 특징적인 작품들을 선보인다.

리블뱅크, 클라우드잼, 이자인원오원, 하이사이클 등 국내 업사이클 기업에서 제작한 자투리 가죽을 활용한 패션 소품을 비롯해 커피생두자루를 업사이클해 제작한 가방 등 톡톡튀고 활용성 좋은 제품들을 한자리에서 전시하고 판매도 진행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