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야구기구, 양현종·차우찬 신분 조회 요청

FA 자격을 얻은 왼손 에이스 양현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FA 자격을 얻은 왼손 에이스 양현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인 좌완 에이스 양현종(28), 차우찬(29) 영입을 위한 일본프로야구 구단의 움직임이 구체화했다.

KBO는 25일 "일본야구기구(NPB)가 어제(24일) 양현종, 차우찬에 대한 신분 조회를 요청했다. 오늘 NPB에 '해당 선수들은 FA(자유계약선수) 신분이며 해외 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 계약 체결이 가능한 신분'이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양현종과 차우찬은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도 신분 조회 요청을 받았다.

신분 조회 요청은 한발 늦었지만, 실제 움직임은 일본 구단 쪽이 더 빠르다.

신분 조회는 외국선수 영입을 위한 첫 번째 절차다. 최소한 해당 리그 구단이 선수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의미를 담는다.

양현종과 차우찬은 올겨울 KBO리그 FA에서 주목받는 '대어'다.

하지만 둘은 KBO리그 잔류보다 국외 리그 진출 의지가 강하다.

양현종은 올해 KIA 타이거즈에서 10승 12패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했다. 승운이 따르지 않았을 뿐 200⅓이닝을 소화하는 견고함을 과시하며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22회로 뛰어난 경기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개인 통산 성적은 87승 60패 평균자책점 3.95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차우찬의 올해 성적은 12승 6패 평균자책점 4.73이다. 통산 성적은 70승 48패 1세이브 32홀드 평균자책점 4.44다.

강인한 체력을 자랑하는 차우찬은 선발등판 시 120구를 던지면서도 구위를 유지하고, 불펜 경험도 많아 활용도가 높다.

양현종과 차우찬은 이미 일본 구단과 구체적인 협상을 벌이고 있고, 미국 진출 가능성도 열어둔 상태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