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 발행방식 다변화

선진국 일반화된 '패스스루' 방식 첫 도입…시장확대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주택금융공사는 미국 등 선진국에서 흔히 이용되는 '패스스루(Pass-through)' 방식의 주택저당증권(MBS)의 국내 첫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주택저당증권이란 주택담보대출을 기반으로 발행하는 증권으로, 국내에서는 주택금융공사가 보금자리론이나 적격대출 등 정책성 주택담보대출의 대출채권을 토대로 발행하고 있다.

패스스루 방식은 상환된 원리금을 보증료 등 일부 비용만 제외하고 주택저당증권을 인수한 투자자에게 그대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미국 등 주택저당증권 발행 역사가 오래된 국가에는 일반화한 발행방식이지만 국내에는 그동안 도입되지 않아 왔다.

주택금융공사는 패스스루 방식 도입이 미래 현금흐름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채권가격 평가가 쉬워져 투자저변이 확대될 수 있다.

공사가 23일 채권 입찰을 마감한 결과 첫 발행임에도 2년 만기물 응찰률이 500%, 5년물이 162%, 20년물이 263%에 달했다.

주택금융공사는 패스스루 방식의 확대 여부를 검토하는 한편, 기존의 주택저당증권 발행구조 개선도 추진할 방침이다.

공사 관계자는 "급격한 변화에 따른 투자자 혼선을 막고자 당분간은 기존 주택저당증권 위주로 발행할 예정"이라며 "패스스루 방식 도입으로 앞으로 주택저당증권의 질적 성장과 투자 저변 확대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