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트럼프 취임 앞두고 서둘러 화석연료 등 개발제한 조치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가 부동산재벌로 화석연료 개발 확대를 공약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에 입성하기 전 서둘러 미국 내 주요 공공 용지 개발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4일(현지시간) 오바마 행정부가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에 앞서 광범위한 지역에 대한 보호조치를 서두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석유와 천연가스 탐사를 확대할 것이라는 트럼프 진영의 선거 공약 이행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국 내무부는 지난주 알래스카 연안 북극해의 석유 시추를 금지한 데 이어 21일에는 옐로스톤 국립공원 북쪽 입구 부근 3만 에이커 부지에 대해 금광채굴을 금지했다.

또 현지 원주민들이 성지로 간주하는 몬태나주 내 3만2천 에이커 지역에 대한 채굴 허가를 취소하도록 중재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트럼프 당선 이후 콜로라도 내 25개 석유, 가스 탐사 허가를 취소했으며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 이전까지 추가로 개발제한을 위한 행정명령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녹조에 변색된 유타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녹조에 변색된 유타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환경보호론자들은 명승지인 유타주의 베어 이어와 네바다주의 골드 뷰트 및 그랜드 캐니언 지역에 우라늄 채굴을 금지하기 위한 모종의 보호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보호론자들이 희망하는 북극해 지역에 대한 영구적인 석유 시추 금지조치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는 행정명령을 통해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많은 2억6천500만 에이커 면적의 보호구역을 조성했으나 트럼프 당선인은 일단 취임하면 적극적인 화석연료 개발 정책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선거전 기간 논란 많은 키스턴 송유관 계획을 승인할 것이라고 약속했으며 석유, 가스 개발 확대주의자인 전 부통령후보 새러 페일린과 메리 폴린 오클라호마 주지사를 내무장관 후보로 거론하기도 했다.

트럼프는 화석 연료 채굴을 위해 보다 많은 공공용지를 개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취임 첫 과제를 밝힌 유튜브 연설에서는 셰일 에너지와 청정석탄을 포함해 미국의 에너지 생산에 대한 제한을 철폐함으로써 수백만 개의 고소득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환경단체 '인바이언먼트 아메리카'의 마지 알트 회장은 "현 행정부가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유타 및 그랜드 캐니언 지역들을 추가로 보호해주길 바란다"면서 차기 행정부도 마찬가지로 다른 행정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여론과 과학을 바탕으로 모든 지원을 동원해 '번복'을 저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알래스카의 새 유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래스카의 새 유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