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억대 뇌물' 강만수 前행장 재소환…"새로운 혐의 포착"

추가·보완 조사 뒤 구속영장 재청구 방침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억대 뇌물 혐의 등을 받는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을 25일 오전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강 전 행장은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해 금품 수수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9월 21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강 전 행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주요 범죄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는 등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새로운 혐의가 드러나 추가·보완 수사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 전 행장은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에 오른 2008년 이후 고교 동창 임우근(68) 회장이 경영하는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억대 뇌물성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그가 공무원 및 이에 준하는 신분인 기재부 장관(2008∼2009년)과 산업은행장(2011∼2013년) 재직 시기에 금품을 받은 행위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했다.

특히 산업은행이 2011년 한성기업에 총 240억원대 특혜성 대출을 해 준 과정에서 강 전 행장의 지시가 있었고 그 대가로 금품이 오간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에는 한성기업 고문 자격으로 해외 여행비와 골프 비용, 사무실 운영비 등을 간접 지원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강 전 행장은 또 산업은행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이 지인 김모(구속기소)씨의 바이오 업체 B사에 거액을 투자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대우조선은 2012년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 개발'이라는 B사 연구개발 사업에 55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금은 2012년과 2013년 44억원까지 집행됐으나 강 전 행장이 퇴임하자 끊겼다.

아울러 대우조선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종친 강모씨의 중소건설사 W사에 50억여원의 일감을 주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도 있다.

주류수입업체 D사의 관세분쟁에 개입해 B사 대표 김씨가 뒷돈을 받도록 도왔다는 의혹, 대우조선에 정치권 인사들을 '낙하산 고문'을 내려보낸 의혹 등도 불거졌다. B사의 국가 신재생 에너지 기술개발사업 선정을 둘러싼 압력 의혹 등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이날 밤늦게까지 강 전 행장을 강도 높게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