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조' 수난시대에 인천은 가치재창조센터 설립

지역정체성 확립 운동, 민간 위탁…예산 낭비 우려
인천 가치재창조 선포식
인천 가치재창조 선포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가치재창조지원센터'가 인천 정체성 확립 사업을 발굴·추진하기 위해 내년 2월 민간위탁 방식으로 출범한다.

인천시 조직에 가치재창조추진단이 별도로 있는데도 수억원의 예산을 들여 민간 센터를 만들고 관련 사업을 위탁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천시는 민간 공모를 거쳐 내년 2월 인천 가치재창조지원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공모에 당선된 민간단체는 자체적으로 센터 인력과 사무실을 운영하며, 인천 가치재창조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인천시는 연간 4억2천만원을 센터에 지급할 예정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의 역점 사업인 가치재창조 사업은 인천이 가진 고유한 특성과 잠재적 가능성을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가치로 만들어 미래를 준비하는 데 역점을 둔다.

공립도서관·팔미도등대 등 한국 최초의 역사를 지닌 인천의 유산 100개를 모아 '한국 최초, 인천 최고 100선'을 발표한다거나, 방치된 인천 녹지 축을 연결해 인천 종주 길을 조성하는 사업 등이 가치재창조 사업들로 꼽힌다.

그러나 민간위탁 센터를 별도로 조직해 수억원의 예산을 사용하면서까지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지에 대해 시선이 곱지 않다.

현재 인천시 가치재창조추진단에서 공무원 6명이 관련 업무를 맡고 있고, 인천사랑운동협의회 주도로 '가치재창조 범시민네트워크'도 운영되는 상황에서 신설 센터는 중복 기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민간에 위탁 추진해야 할 사업이 있다면 올해처럼 공모를 거쳐 맡기면 되는데, 센터 운영인력의 인건비까지 부담하며 민간에 사업을 위탁할 필요가 있느냐는 비판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차준택 인천시의원은 "지금처럼 인천시가 주도해 사업을 추진하면 되는데 굳이 민간에 맡기는 것은 예산 낭비 우려가 크다"며 "지방선거로 시 집행부가 바뀌어 센터 운영이 중단되면 사업 연속성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관(官) 중심에서 벗어나 시민이 중심이 되는 민관협력사업으로 추진하면 효율성이 더 커질 것"이라며 "인천가치재창조 사업이 지속 가능한 시민사회 운동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