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트럼프 공약 겨냥 "환율 조작국 아냐" 주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 후 처음으로 미국과 중국의 경제 분야 고위 관료들이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환율 조작국이 아니라고 강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이는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는 트럼프 당선인의 대선 공약이 대통령 취임 후에 실행되지 못하도록 압박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25일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부의 장샹천(張向晨) 부대표는 지난 23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중 상무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시장 지향적인 외환 시스템 개혁을 하고 있다면서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장샹천 부대표는 트럼프 당선인이 취임 후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할 것으로 보이는 데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학계와 정치권에서는 이미 중국이 환율 조작을 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일축했다.

그는 "중국은 트럼프가 대선 기간 했던 발언을 주시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과 미국의 경제 및 무역 관련 발언을 주목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트럼프가 취임한 뒤 무엇을 할지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에 중국 때리기에 열을 올리며 집권하게 되면 환율 조작국 지정은 물론 중국산 제품에 대해 45%까지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반복적으로 위협해왔다.

중국 달러-위안화 환율 논쟁 (EPA=연합뉴스)
중국 달러-위안화 환율 논쟁 (EPA=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