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28회 아산상 대상 '쪽방촌의 기적' 요셉의원 선정

아산사회복지재단 "봉사자 7백명 참여한 29년 무료진료 공로 인정"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쪽방촌 주민·노숙인 등 사회 소외계층에게 무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온 요셉의원이 제28회 아산상 대상을 받았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의료비 걱정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난 29년 동안 '참 인술'을 실천한 요셉의원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요셉의원에는 상금 3억원이 전달된다.

아산사회복지재단에 따르면 요셉의원은 봉사자 700명과 후원자 8천명의 도움으로 지금까지 노숙인·쪽방촌 거주민·독거노인·알코올중독자·외국인노동자 등 약 60만명을 무료로 진료했다.

1987년 선우경식 초대원장이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설립한 요셉의원은 신림동 재개발 공사로 인해 영등포로 건물을 옮긴 후에도 무료진료를 계속 이어왔다.

2008년 선우경식 원장이 별세한 후 현재 요셉의원 지도신부였던 이문주 신부가 원장을, 여의도성모병원 감염내과 과장을 지낸 신완식 박사가 의무원장을 맡고 있다.

의사뿐만 아니라 방사선사·간호사 등 다양한 직종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병원 운영은 별도의 정부 지원금 없이 후원자 8천명이 십시일반 모은 후원금으로만 운영된다.

요셉의원은 현재 자원봉사자 100명이 일정에 맞춰 20개 진료과를 운영하고 하루 평균 외래환자 100명을 진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문주 요셉의원 원장은 "한 사람(선우경식 원장)의 뜻으로 시작된 요셉의원은 많은 사람의 손길이 모인 덕분에 소외된 계층 모두를 위로하는 의료복지의 상징이 됐다"며 "상금 3억원은 환자들의 자립과 재활을 돕는 프로그램 전용 시설 확충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의료봉사상은 50년간 국내외 뇌전증 환자 치료에 전념한 박종철 원장(박종철신경정신과의원)이 수상했다.

박 원장은 뇌전증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미미하던 1960년대부터 환자 치료와 인식개선에 앞장섰고 뇌전증 환자를 위한 협회인 '장미회' 설립에 주도적으로 나선 인물이다.

그 외 사회봉사상은 1963년부터 부모가 없거나 보살핌을 받을 수 없게 된 취약계층 아동들을 돌보며 아동복지 증진에 기여한 '한국SOS어린이마을'이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산상은 1989년 아산재단 설립자인 아산(峨山) 정주영 초대 이사장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했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이나 단체를 찾아 격려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올해는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재단 설립이념을 기반으로 소외계층에 대한 생명존중과 복지증진에 기여하고 가족 사랑과 나눔 정신을 실천한 이들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소개했다.

요셉의원 단체 사진
요셉의원 단체 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