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추수감사절 쇼핑 '쾌조의 스타트'…11시간 만에 4천억원


美추수감사절 쇼핑 '쾌조의 스타트'…11시간 만에 4천억원

美추수감사절 쇼핑 '쾌조 스타트'…11시간 만에 4천억원
美추수감사절 쇼핑 '쾌조 스타트'…11시간 만에 4천억원(페어팩스<미버지니아주> AFP=연합뉴스)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 쇼핑시즌이 시작된 가운데 24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의 완구점에서 세일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미국 100대 유통업체들의 온라인 매출 가운데 약 80%를 집계하는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24일(현지시간) 11시간 동안의 매출액은 3억3천600만 달러(약 4천억원)로 추산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15.6%가 늘어난 것.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의 추수감사절 연휴 쇼핑시즌이 쾌조의 스타트를 보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5일 보도했다.

미국 100대 유통업체들의 온라인 매출 가운데 약 80%를 집계하는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에 따르면 연휴 첫날인 24일(현지시간) 11시간 동안의 매출액은 3억3천600만 달러(약 4천억원)로 추산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15.6%가 늘어난 것이다. 미국인들이 가족 단위로 식사를 마친 뒤 집중적으로 쇼핑에 나서는 오후와 저녁 시간대의 매출액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어도비 디지털 인덱스는 초기의 매출 지표를 근거로 추수감사절 당일의 전자상거래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20억 달러(약 2조3천600억 원)를 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타깃과 메이시, 월마트를 비롯한 다수의 유통업체는 바겐 세일을 노리는 쇼핑객들을 위해 이날도 영업한다. 미국의 유통업체들에게는 선물 구매 수요가 폭증하는 추수감사절 연휴가 연중 가장 중요한 시기다.

투자자들은 세계 최대의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전자상거래 분야에 뒤늦게 뛰어들어 공을 들인 만큼 이 부문의 절대 강자인 아마존을 상대로 얼마나 선전할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2015년 미국 아칸소 주의 한 월마트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5년 미국 아칸소 주의 한 월마트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모건스탠리는 전자상거래는 트래픽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꼽으면서 아마존의 우세를 점쳤다. 아마존이 지난 12개월 동안 여느 유통업체보다도 더 많은 모바일 앱 사용자를 확보했으며 이는 2위보다 2.7배 많은 수준이라는 게 근거다.

다만 아마존이 기대에 부응하려면 모바일 앱 사용자들이 실제 구매에 나서도록 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트래픽이 데스크톱 PC 트래픽을 추월할 가능성이 있지만, 모바일을 통한 구매액은 그리 높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제프리스증권은 월마트의 선전을 점치고 있다. 월마트가 할인 폭을 지난해보다 4%가량 확대했고, TV와 완구 등 일부 품목에는 대대적인 할인율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이 근거다.

미국유통업연맹(NRF)은 이번 연휴에 미국 전체 인구의 약 59%인 1억3천740만 명이 점포를 방문하거나 관련 웹사이트와 앱에 접속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는 유통업체들이 가장 큰 기대를 거는 날이다. 하지만 미국인들의 쇼핑은 특정 기간에 집중되기보다는 연말까지 남은 기간 점차 분산되는 경향이 있다.

NRF는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의 매출은 작년보다 1.9% 늘어나는 데 그치겠지만, 11월과 12월 연휴 기간의 매출은 3.6%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모건스탠리는 추수감사절 이전의 기온은 비교적 따뜻했지만, 연말까지는 작년보다 강한 추위가 예보돼 유통업체의 매출 신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