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빈·유해진이 만났다…영화 '공조' 내년 1월 개봉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류스타 현빈과 '럭키'로 흥행배우로 떠오른 유해진이 주연한 영화 '공조'가 내년 1월 개봉한다.

25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이 처음으로 공조수사를 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 '공조' 한 장면
영화 '공조' 한 장면[CJ엔터테인먼트 제공]

현빈은 극비리에 파견된 북한 특수부대 출신 형사 림철령 역을 맡아 '역린'(2014)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유해진은 남북공조수사에 투입된 생계형 남한 형사 강진태로 출연해 특유의 넉살과 반전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윤제균 감독이 이끄는 JK필름이 4년간 준비한 영화로, '터널'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공조' 한 장면
영화 '공조' 한 장면[CJ엔터테인먼트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