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5차 대규모 촛불집회…'靑 포위행진' 법원 허용 여부 주목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주말 촛불집회가 26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로 열린다. 법원이 청와대 앞 행진을 허용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25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1천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6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즉각 퇴진 5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연다.

박 대통령 측이 검찰 수사에 불응 입장을 밝힌 뒤 검찰 내부에서조차 비판과 함께 강제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치권에서 탄핵안 발의 움직임도 본격화한 상황이라 이날 집회는 여론을 가늠할 중요한 계기로 관측된다.

퇴진행동은 이날 집회에 서울 150만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20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주최 측 추산 100만명(경찰 추산 26만명)이 모인 12일 3차 집회보다 규모가 클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주최 측이 그간 계속해서 시도한 '청와대 포위' 행진이 이번에는 가능할지가 큰 관심이다.

주최 측은 당일 본 행사에 앞서 오후 4시부 세종로사거리에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 신교동로터리 등 청와대 입구를 지나는 4개 경로에서 행진과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

본 행사 종료 후에는 오후 8시부터 세종로사거리를 출발해 새문안로, 정동, 서소문로, 종로, 소공로, 을지로 등을 거쳐 청와대 남쪽 율곡로·사직로를 낀 경복궁역 사거리까지 9개 경로로 행진이 예정됐다.

경찰은 2부 행진 9개 경로는 허용했으나 '청와대 인간띠 잇기'로 불리는 사전 행진은 율곡로 남쪽까지로 제한했다. 좁은 길목에 많은 인원이 몰려 교통혼잡이 극심하고,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이유였다. 집회 4개는 모두 금지 통고했다.

주최 측은 이에 반발해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법원이 지난 주말(19일) 집회를 앞두고 낮 시간대에 한해 창성동 별관과 삼청로 구간 행진을 허용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날 열리는 심리 결과가 주목된다.

이날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상경 투쟁을 벌인다. 트랙터 등 농기계와 화물차 1천여대가 서울 도심으로 진입을 시도할 예정이다. 경찰은 교통혼잡을 우려해 진입을 막을 방침이어서 양측 간 충돌이 예상된다.

상경투쟁단은 이날 오후 3시께 서울요금소를 통과해 한남대교를 거쳐 광화문까지 이동, 오후 5시 정부서울청사 인근에서 열리는 전국농민대회에 참가한 뒤 청와대 방면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경찰은 수많은 차량이 도심 한복판에 몰리면 극심한 차량 정체가 우려되고, 나락 등을 차량에 싣고 와 도심에 뿌리는 시위가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농민대회를 금지 통고했다. 전농은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하며 맞섰다.

이날 숙명여대, 동국대 등 일부 대학 학생들은 동맹휴업을 선포하며, 전국 대학 학생회 등의 연대체인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는 오후 6시30분 '대학생 총궐기대회'를 연 뒤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한다.

광화문광장 메운 촛불물결
광화문광장 메운 촛불물결(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제4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2016.11.19
srbaek@yna.co.kr
가자 서울로~ 서울로~
가자 서울로~ 서울로~(예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주말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촛불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로 향하는 트랙터 행렬이 23일 충남 예산지역을 지나가고 있다.
트랙터 행렬은 동군과 서군으로 나눠서 출발했으며, 동군은 지난 16일 경남 진주에서 출발해 경북과 충북, 경기지역을 거쳐 서울로 올라오고, 서군은 15일 전남 해남에서 출발한 전북과 충남의 각 시·군을 거쳐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2016.11.23
youngs@yna.co.kr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