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탄핵은 국회 책무…방해하는 건 범죄행위"


남경필 "탄핵은 국회 책무…방해하는 건 범죄행위"

남경필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경필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회유와 협박을 두려워하지 말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당당하게 임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25일 아침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 대통령 탄핵은 국회에 주어진 역사적, 헌법적 책무이고 국민이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회수할 마지막 방법"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남 지사는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이 끝까지 국민과 맞서는 이상, 다른 선택지는 없다"며 "독립된 헌법기관으로 각자의 이름을 걸고 양심과 상식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헌법적 책무를 수행하는 국회의원들에게 부당한 압박과 회유를 가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은 역사의 죄인"이라고 주장한 뒤 "친박 핵심의원들이 조직적으로 탄핵을 방해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남 지사는 "그간 정치적 범죄행위를 다시는 하지 않겠다는 최소한의 약속"이라며 서청원 의원에게 당장 정계 은퇴를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정치폭력조직의 회유와 압박을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 든든한 국민이 뒷받침하고 있다"며 "나라와 국민만 보고 가자"고 제안했다.

남 지사는 22일 탈당을 선언하면서 서청원 의원이 탈당을 막으려고 전화를 걸어 회유와 협박을 하고 모욕을 줬다고 주장한 바 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