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유엔주재 차석대사 다음달 교체…장일훈→박성일 유력"


"北 유엔주재 차석대사 다음달 교체…장일훈→박성일 유력"

장일훈 북한 주유엔 차석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일훈 북한 주유엔 차석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북한과 미국의 대화창구인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가 다음 달 교체될 예정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5일 미국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VOA는 미국 내 소식통을 인용해 "현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장일훈 차석대사가 다음 달 평양으로 돌아가고 북한 외무성 박성일 미주국 부국장이 후임으로 부임한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장 차석대사가 이르면 2주 안에 뉴욕을 떠날 예정"이라고 VOA에 밝혔다.

장 차석대사는 한성렬 외무성 부상 후임으로 2013년 7월 부임했으며, 올해 가을부터 교체설이 돌기 시작해 미국 대선(11월 8일) 이후인 지난 16일에도 교체설이 거론됐다.

신임 차석대사로 거론되는 박성일 외무성 미주국 부국장은 박길연 전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와 신선호 대사 시절 참사로 뉴욕에 장기간 근무한 경력이 있다.

또 지난 2월 북핵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북한을 방문했을 때 평양공항에 마중을 나와 언론에 얼굴이 노출되기도 했다.

특히 박 부국장은 뉴욕에 주재할 당시 북미 간 스포츠 교류 업무를 맡아 북한 태권도시범단의 미국 공연을 두 차례 성사시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2008년에도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평양 공연에 관여했다고 VOA는 전했다.

백학순 세종연구소 수석 연구위원은 "미국의 정권 교체 시기에 북미 대화창구인 '뉴욕채널'을 교체한다는 것은 기존의 대미 정책에 변화를 주겠다는 제스처로 보인다"며 "이번 인사는 북미 제네바 접촉 등을 통해 최근 적극적인 자세로 미국과 접촉을 시도하는 북한 측 움직임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