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투자 "금리 상승, 이자이익엔 긍정적…은행株 '비중확대'"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KB투자증권은 25일 금리 상승과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4분기부터 은행 대출 증가율이 둔화하겠지만 은행의 순이자마진은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승창 연구원은 "올해 3분기 가계신용 동향을 보면 예금은행 가계대출이 작년에 비해 11.5% 증가한 가운데 상호금융(16.2%), 새마을금고(18.8%)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더 높았다"며 "이는 예금은행의 대출 심사 강화 등으로 인한 파급효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가계신용 증가율은 경제성장률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면서도 "9월 이후 시장금리 상승 기조에 따라 향후 대출 수요의 축소가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급격한 시장금리 상승 기조와 최근 정부가 내놓은 주택담보대출 관련 정책 등의 효과로 4분기부터는 대출 증가율이 완만하게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시장 금리 상승에 따라 순이자마진의 회복도 같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돼 예금은행의 이자이익은 오히려 긍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은행업종에 대한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하면서 신한지주[055550], 하나금융지주[086790], 우리은행[000030] 등을 추천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