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주 3병 마시고 운전하다가 도로 막은 채 '쿨쿨'

송고시간2016-11-25 07:46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5일 오전 2시 10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가 차로를 가로막은 채 멈춰 서 있는 것을 순찰 중인 경찰관이 발견했다.

차 안에는 운전자 정모(24)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잠들어 있었다.

경찰은 정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가 0.155%로 면허취소 수준(0.1%)을 넘었다고 밝혔다.

정씨는 이날 직장 상사의 집에서 소주 3병을 마신 뒤 집에 가기 위해 운전대를 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경찰 관계자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차량을 옮기고 정씨를 귀가시켰다"며 "정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한뒤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차로 막고 쿨쿨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차로 막고 쿨쿨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