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술만 마시면 돌변'…관공서 억지 민원 3년간 50회, 결국 구속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술에 취해 관공서 등에 상습적으로 악성 민원을 제기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무고, 공무집행방해, 관공서주취소란 등의 혐의로 이모(60)씨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부산 연제경찰서
부산 연제경찰서촬영 조정호. 부산 연제경찰서 전경

이씨는 2013년부터 최근까지 술에 취해 부산경찰청, 연제경찰서, 부산시청 등에 전화하거나 찾아가 50차례 이상 욕설을 하거나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가 제기한 민원은 택시 내 면허증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거나 경찰관의 업무처리가 미흡하다는 등 억지성이 대부분이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모 택시회사에 찾아가 관리자에게 폭행당했다고 허위 신고를 하거나 뚜렷한 이유 없이 집주인 아들을 폭행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112상황실 직원에게 수시로 욕설을 퍼부어 이름을 알 정도였다"며 "술을 안 마시면 멀쩡하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