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 AFC축구> 전북, 이번에도 닥공으로…공수전환 집중훈련


< AFC축구> 전북, 이번에도 닥공으로…공수전환 집중훈련

'중동에서 승리를'
'중동에서 승리를'(아부다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에미리트 팰리스 내 훈련장에서 전북 현대 모터스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전북 현대는 오는 26일 밤 11시 25분(한국시간) 알아인(아랍에미리트)과 아시아 최강의 클럽 자리를 놓고 결승 2차전을 치른다. 2016.11.24
saba@yna.co.kr


[그림1]

(아부다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 알 아인과 원정경기의 키워드를 '닥공'으로 뽑았다.

전북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에미리트 팰리스 호텔 내 축구경기장에서 빠른 공수전환과 세트 피스 공격 훈련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알 아인 전 준비를 마쳤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로페즈, 레오나르도의 측면 크로스 훈련과 이동국, 김신욱, 에두의 중앙 공격을 직접 지시하면서 공격 루트를 찾았다.

공격수만 공격 훈련에 전념한 건 아니었다. 허리 라인과 좌우 윙백도 미니게임을 통해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전북의 트레이드 마크인 '닥공(닥치고 공격)축구'를 펼쳤다.

미드필더 이재성은 "감독님이 공수전환을 매끄럽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라며 "특히 좌우 측면에서 풀어가는 플레이에 관해 주문했는데, 항상 적극적인 공격을 펼칠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수비수들도 마찬가지였다. 오른쪽 윙백 김창수는 "적극적으로 공격 가담 하려고 노력했다"라며 "1차전에서 상대 팀 공격수 다닐로 아스프릴라의 스피드가 빨라 고전했는데, 상대 팀 역습에 대비하면서도 공격 중심의 플레이로 알 아인을 무너뜨리겠다"라고 밝혔다.

전북은 홈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1로 역전승을 기록했다. 2차전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우승할 수 있다.

그러나 홈에서 허용한 한 골이 아쉽다. 만약 결승 2차전에서 0-1로 패할 경우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우승을 내줄 수도 있다.

따라서 전북은 결승 2차전에서 공격에 집중해 다득점을 기록하겠다는 작전을 세웠다.

수비라인을 전진할 가능성이 커 수비수 입장에선 다소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경고 누적으로 1차전에서 결장했던 중앙 수비수 조성환은 "감독님이 추구하는 닥공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수비수로서 힘들 수도 있지만, 소극적인 경기를 펼치지 않으려 한다. 꼭 승리해 확실하게 우승하겠다"라고 말했다.

전북은 25일 훈련을 마친 뒤 곧바로 결전지 알 아인에 입성했다. 26일 최종점검 후 27일 아인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알 아인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