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보리 북한제재결의안에 미-중 합의…러시아가 지연"

로이터 보도 "빠르면 다음 주 초 채택"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안 채택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합의가 끝나고 러시아가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은 23일(현지시간) 안보리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제재안에 대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중국이 합의했으며, 다른 3개 상임이사국인 영국, 프랑스, 러시아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결의안의 내용에 대해 "3월 채택된 결의안의 허점을 메우는 것"이라면서 "러시아가 결의안 채택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외교관은 중국이 러시아를 설득해 제재안에 동의하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빠르면 다음 주 초에 15개 안보리 이사국이 투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외교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결의안 논의가 막바지 단계에 온 것은 확실하다"면서 "이번 달 안에, 즉 다음 주 수요일까지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애초 추수감사절(24일) 이전에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시도하다가 성사되지 못한 것을 고려하면 다음 주 내 채택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안보리는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맞서 새로운 징계를 추진하고 있지만 70여 일이 지나도록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지난 1월 4차 핵실험 때에도 합의가 늦어졌지만 57일 만에 결의안을 만들었다.

이번 결의안에는 석탄 등 북한의 광물자원 수출을 틀어막는데 방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3월 채택된 결의안에서 '민생' 목적의 수출은 허용하기로 한 것이 허점을 드러냈다는 판단에 따라 이 구멍을 더 확실하게 막는데 미국과 중국이 일단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상임이사국들이 새로운 초안에 대해 협상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안보리 회의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보리 회의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