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美기업 외국이전 막고자 추수감사절에도 일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4일(현지시간) 미국 기업의 외국 이전을 막고자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에도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내용의 자랑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트럼프 당선인은 추수감사절인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에어컨 제조업체) 캐리어AC가 미국 인디애나 주에 남아 있게 하려고 추수감사절임에도 열심히 일하고 있다"면서 "진전이 있다.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로의 공장이전 방침을 밝힌 캐리어AC가 이전계획을 철회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23일 추수감사절 메시지 발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23일 추수감사절 메시지 발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유튜브 캡처=연합뉴스]

캐리어AC는 올해 초 인디애나의 공장을 오는 2019년까지 멕시코 몬테레이로 이전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으며, 계획대로 공장을 이전하면 미국 내 일자리는 1천400개가 없어진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와 관련해 지난 7월 캐리어AC의 공장이전 계획을 비판하면서 "만약 캐리어AC가 직원들을 해고하고 공장을 멕시코로 이전해 에어컨을 만든 뒤 그 제품을 미국에 다시 팔겠다고 하면 (막대한) 세금을 물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는 이에 앞서 지난 17일에도 트위터에서 미국의 대표적 자동차기업 포드가 켄터키 주의 '링컨MKC' 모델 조립라인을 멕시코로 이전하지 않기로 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자신의 '공'을 은근히 자랑했다.

그는 당시 포드의 윌리엄 포드 주니어 회장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방금 내 친구 빌 포드가 내게 전화를 걸어 '링컨 공장을 멕시코가 아니라 켄터키에 그냥 두기로 했다'고 알려 왔다. 링컨 공장을 켄터키에 유지하기 위해 빌 포드와 정말로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줄기차게 미국 기업의 공장 외국 이전 움직임을 신랄하게 비판하면서 공장이전 후 미국으로 역수출하는 제품에 대해서는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