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에 서명 "우린 할 수 있다"(종합)

(보고타=연합뉴스) 김지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이 24일(현지시간) 국민투표 부결 후 재협상을 거쳐 다시 완성된 새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콜롬비아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지도자 로드리고 론도뇨(일명 티모첸코)는 이날 수도 보고타의 콜론 극장에서 52년간의 내전에 마침표를 찍을 310쪽으로 구성된 새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정부와 반군은 서명 후 박수를 치면서 "우리는 할 수 있다"를 외쳤다.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산토스 대통령은 "수십 년에 걸친 폭력은 영원히 과거로 남겨두자"며 "우리 모두 하나가 되고 평화의 이상을 향한 화해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산토스 대통령보다 먼저 서명한 론도뇨는 "오직 언어만을 우리 콜롬비아인이 사용할 수 있는 무기로 삼자"고 제안했다.

콜론 극장 뒤편에 있는 보고타 중심부 볼리바르 광장에는 새 협정에 찬성하는 시민 수천 명이 모여 대형 스크린으로 서명 장면을 지켜보면서 평화를 상징하는 흰색 깃발을 흔들고 "우리는 할 수 있다"는 구호를 따라 외쳤다.

이날 서명식은 지난 9월 26일 콜롬비아 북부 해안도시 카르타헤나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세계 명사들을 초청해 치른 기존 평화협정 서명식보다 훨씬 간소하게 열렸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양측은 지난달 2일 국민투표에서 찬성 49%, 반대 50%의 근소한 차이로 평화협정이 부결된 뒤 재협상을 벌여왔다. 당시 표차는 약 5만여 표에 불과했다.

과거 FARC와의 평화협정은 반드시 국민투표를 거칠 것이라고 공언했던 산토스 대통령은 새 평화협정을 국민투표 대신 현재 여당이 다수를 점한 의회에서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새 협정에는 기존 협정에 대한 반대 운동을 이끌었던 알바로 우리베 전 콜롬비아 대통령 등 반대파가 요구한 약 50가지 변화가 포함됐다.

하지만 잔학 행위를 저지른 반군 지도부에 대한 실형이나 반군의 정치 참여 불허 등 반대파가 가장 강력하게 주장한 사안들은 반영되지 않아 불씨를 남겼으며 우리베 전 대통령 등은 새 협정에도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산토스 대통령은 "FARC는 무기 없는 정당이 돼 그들의 정치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를 지지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바로 콜롬비아인들의 투표"라며 FARC의 정치 참여 자체를 제한하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현재 상원의원인 우리베 전 대통령의 야당은 다음 주로 예정된 새 협정에 대한 의회 토론에도 불참함으로써 항의 의사를 밝히는 동시에 새로운 국민투표 요구와 함께 거리 시위도 준비 중이다.

협정에 대한 논란이 지속하는 가운데 평화 과정이 흔들릴 경우 더 큰 유혈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FARC와 정부군은 휴전 중이지만 지난 17일 FARC 조직원 두 명이 정부군과 충돌해 사망했다.

1980년대에도 FARC와 정부의 평화 협상이 무산된 이후 FARC 조직원, 노동 운동가, 공산주의자 등 수천 명이 극우파 민병대에 의해 살해된 전례가 있다.

1964년 시작된 FARC 등 좌파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으로 콜롬비아에선 지금까지 사망자 20만 명 이상, 이재민 800만 명, 실종자 4만5천 명이 발생했다.

보고타 볼리바르 광장의 시민들
보고타 볼리바르 광장의 시민들(보고타=연합뉴스) 김지헌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 FARC의 새로운 평화협정 서명식이 열린 2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의 볼리바르 광장에 협정에 찬성하는 시민들이 나와 있다. 시민들이 들고 있는 팻말에는 '잊지 말자'라는 글이 적혔다. 2016.11.24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