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콜롬비아 정부-반군 새 평화협정에 서명 "우린 할 수 있다"

(보고타 AP=연합뉴스)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이 24일(현지시간) 국민투표 부결 후 재협상을 거쳐 다시 완성된 새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콜롬비아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지도자 로드리고 론도뇨(일명 티모첸코)는 이날 수도 보고타의 콜론 극장에서 52년간의 내전에 마침표를 찍을 310쪽으로 구성된 새 평화협정에 서명했다.

정부와 반군은 서명 후 박수를 치고 "우리는 할 수 있다"를 외쳤다.

양측은 지난달 2일 국민투표에서 찬성 49%, 반대 50%의 근소한 차이로 평화협정이 부결된 뒤 재협상을 벌여왔다.

산토스 대통령은 새 평화협정을 국민투표 대신 현재 여당이 다수를 점한 의회에서 표결에 부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나 산토스 정부의 협상이 반군에 너무 관대하다는 이유로 줄곧 반대하며 평화협정 국민투표 부결을 이끈 알바로 우리베 전 대통령은 새 협정에도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