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박이 美국토안보장관 되면 범죄전과자 외국인 모두 추방?

트럼프 보고문서에 추방대상 '범죄자 외국인'으로 명시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행정부의 초대 국토안보부 장관 후보 물망에 올라 있는 크리스 코박(50) 캔자스 주 총무장관이 실제로 국토안보장관에 낙점될 경우 범죄기록을 가진 모든 외국인이 직접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의회전문지 더 힐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더 힐은 코박이 지난 20일 뉴저지 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 인사하는 과정에서 카메라에 찍힌 그의 보고문서 가운데 '범죄자 외국인'(criminal alien)이라는 항목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취임 첫해 코박의 국토안보부 전략 계획'이라는 제목이 달린 이 보고문서 중 추방 항목을 보면 추방 대상이 "어떤 범죄든, 어떤 범죄집단 조직원이든 그로 인해 체포된 외국인, 즉 범죄자 외국인"으로 명시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국토안보장관 후보 물망 크리스 코박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국토안보장관 후보 물망 크리스 코박[AP=연합뉴스 자료사진]

더 힐은 국토안보부 규정상의 범죄자 외국인은 '구체적인 범죄나 테러 혐의 등으로 체포돼 유죄가 확정된 외국인 시민'을 의미한다면서 이 용어 자체는 불법 이민자는 물론 합법적 이민자까지 포함하는 표현이기 때문에 자칫 모든 외국인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박의 보고문서에는 이밖에 잠재적 테러리스트들의 미국 입국 금지, 위험 수준이 높은 외국인에 대한 질문 조사 강화, 시리아 난민 미국 유입 차단, 멕시코 국경지대 장벽 설치 등의 내용도 담겨 있다.

코박은 경찰에 불법체류자 단속권을 부여한 애리조나·앨라배마 주 이민법 설계에 앞장선 대표적인 이민 강경론자로, 현재 트럼프 인수위에서 새 이민정책을 설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박은 해군 장성 출신의 존 켈리,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정권에서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을 지낸 프랜시스 타운센드 등과 국토안보장관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이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5 0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