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라지 英독립당 대표 美이주설…"EU주재 美대사 기용 추측도"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의 차기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주미 영국대사로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힌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과도대표가 곧 미국으로 이주할 계획이며, 트럼프 당선인이 패라지를 유럽연합(EU) 주재 미국 대사로 고려하고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힐은 영국 패라지 가족의 사정에 밝은 인사들과 영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패라지가 '미국에서 사람들의 이목으로부터 더 자유롭게 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지난 8월 미시시피 주(州)에서 열린 트럼프 당선인의 유세장에서 연사로 나서기도 한 패라지는 지난 12일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면담했고, 트럼프는 열흘 후인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사람이 주미 영국대사로 패라지를 만나기를 희망한다. 그는 아주 잘할 것이다"라는 글을 실었다.

이에 영국 총리실은 즉각 "주미 영국대사 빈자리가 없다. 아주 뛰어난 영국대사가 미국에 나가 있다"며 거부 의사를 보였다.

일부 외교 전문가들은 트럼프의 이런 언급이 외국 내정에 대한 간섭으로 비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더 힐은 패라지가 트럼프 행정부에서 어떤 역할이든 할 수 있다는 의사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트럼프 당선인이 패라지를 영국 대신 EU 주재 미국 대사로 기용할 수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과도대표(왼쪽)가 지난 8월 미국 미시시피 주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오른쪽)의 유세장에 연사로 나선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이절 패라지 영국독립당(UKIP) 과도대표(왼쪽)가 지난 8월 미국 미시시피 주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오른쪽)의 유세장에 연사로 나선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4 2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